당신의 브라우저를 업그레이드 하세요

NVIDIA 홈페이지는 최상의 온라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하여 최신의 웹 기술을 활용합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당신의 브라우저는 최신 버전이 아닙니다. 사용에 불편함을 겪지 않기 위하여 브라우저를 업데이트 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본문 바로가기
Game

안녕하세요. '대기중미세먼지'입니다.

최근에 대학입시 관련해 일이 많아 오랫만에 글을 올립니다. 부족하지만 잘 봐주시길 바랍니다. ^^;

이번에 리뷰 할 게임은 [Superbrothers Sword & Sworcery EP]입니다. 전체적으로 몽환적인 분위기의 어드벤쳐 게임입니다. 찾아보니 여러개의 게임관련 상을 수상했다고 합니다. PC버전도 있습니다. 필자는 모바일로만 플레이 해봤습니다. 

jwPmNzR.png

게임은 위의 사진을 보시듯이 도트그래픽으로 되어있습니다. 가격은 약 4000원 정도인 것으로 알고있습니다.(필자는 세일기간에 구매해 원가를 정확히 모르겠습니다.) 도트그래픽임에도 상당히 좋은 퀄리티를 보여주는 개임입니다. 게임음악 또한 상당한 퀄리티를 자랑하고, 스토리 또한 길어 플래이 시간또한 만족스럽습니다. 게임에는 퍼즐게임 요소와 액션요소가 같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iPad_3.jpg?type=w3

iPad_8.jpg?type=w3

iPad_2.jpg?type=w3

게임은 기본적으로 핸드폰을 가로방향으로 놓고 진행됩니다. 하지만 싸울때는 세로방향으로 바꿔서 진행해야 합니다(첫번째, 두번째 사진). 그리고 특이한 점은 스토리가 진행되면서 일정 에피소드를 클리어하면 양복입은 아저씨가 나와 지금까지의 스토리 진행상태를 설면해 주는듯한 장면이 나옵니다(위에서 세번째 사진).

18j29gg39891wjpg.jpg

images?q=tbn:ANd9GcRitJGjNyRiH2Q44YP90_J

게임의 목적은 위의 첫번째 사진 중앙에 보이는 삼색의 삼각형을 모아 위의 두번째 사진에 보인는 검은색의 해골머리의 괴물을 처치하는 것입니다. (모바일 버전은 한글화가 되어있지않아 자세한 스토리는 잘 모르겠습니다.)

삼각형을 모으는 것은 주인공이 꿈과 현실을 오가며 모으게 됩니다. 여기서 '소서리모드'를 사용해 퍼즐을 풀어 나가며 삼가형을 모으게 됩니다. 그 과정에서 달과 관련된 현실 시간의 영향을 받습니다. 게임 튜토리얼에서 얻는 갈색의 책(?)을 사용하여 시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iPad_9.jpg?type=w3

위 사진의 중앙에 보면 'Bright Moon In 10Day'이란 문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위에서 설명했듯 삼각형을 모으는 과정은 달과 관련된 시간의 영향을 받습니다. 게임에서 모아야하는 빨간색 삼각형은 만월(Bright Moon)일때 꿈에서 나타납니다. 즉, 빨간색 삼각형을 획득하기 위해서는 위사진을 예로들면 실제로 10일 후에 만날 수 있는 것입니다. 이렇듯 시간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플레이시간이 매우 오래 걸릴 수 있습니다.


전채적으로 봤을때 위 게임은 만족스럽습니다. 긴 스토리와 퍼즐요소가 포함어 있다는 점, 봉환적인 분위기와 도트그래픽임에도 아름다운 배경, 상당한 퀄리티의 음악은 매우 만족스럽니다. 그릭고 자칫 매우 길어질 수 플레이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는 방법의 존재로 플레이의 불편함을 줄인 점을 봤을때 플레이에 부족함은 없어 보입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한글화가 되어있지 않다는 점입니다. 덕분에 플레이 하는 것이 좀 힘들었고 스토리를 이해할 수 없으니 재미가 반감되었습니다. 몽환적인 분위기와 도트그래픽을 좋아하시는 분들, 그리고 시간적으로 여유가 있으신 분들에게 추천합니다.

※ PC버전은 유저 한글화가 되어있다고 합니다. 스팀에서 구매하신 분들에게는 사용하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가뜩이나 글을 잘 쓰지 못하는데 이번에는 더 부족한 글이 되었네요.... 죄송합니다. 스토리를 이해하지 못해 어떻게 글을 써야할지 감이 잡히지를 않았습니다. 인터넷에 스토리 해석은 거의 올라와 있지않아 스토리를 알 수 없어 어쩔수 없었습니다. ㅠ_ㅠ. 퍼즐을 푸는 방법도 다양하고 센스있는 요소들이 많아 쓸까 고민 했지만 플레이를 스포하는것 같아 쓰지 않았습니다. 다음에는 좀더 알찬 글로 찾아뵙겠습니다. 부족한글 봐주셔서 감사합니다.